유유제약, 자산 재평가로 87억 상당 자본 증가 ... "주주친화 정책 계속될 것"
유유제약, 자산 재평가로 87억 상당 자본 증가 ... "주주친화 정책 계속될 것"
  • 김효선 기자
  • 승인 2021.0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유유제약(대표 유원상)이 보유 토지에 대한 자산재평가로 유형자산 및 자기자본이 약 87억원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유유제약은 K-IFRS(한국채택 국제회계기준)에 따라 지난 12월 말 자산재평가를 실시한 결과 서울사옥 소재지 등 보유토지의 재평가금액이 장부금액에 비해 약 87억원 증가했다. 이는 2019년 순자산총액 약 905억 대비 9.6% 증가한 것이다.

자산 재평가는 배당, 액면분할 등과 함께 대표적인 주주 친화정책으로 기업이 갖고 있는 토지 건물 등 유형 자산을 구매 당시 가격이 아니라 현재의 시장 가격으로 평가하는 것을 말한다. 자산재평가 차익은 기타포괄이익으로 회계 처리돼 자기자본을 늘리는 효과를 낸다.

이에 유유제약 CFO 박노용 상무는 “이번 자산재평가로 증가한 유유제약의 자산은 전일 시가 총액(약 1,117억) 대비 7.7%에 달해 기업가치 증대가 예상된다” 며 “앞으로도 다양한 주주친화 정책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