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언리얼 서밋 2021' 개막...에픽게임즈, 범용성 앞세워 시장 공략
[영상]'언리얼 서밋 2021' 개막...에픽게임즈, 범용성 앞세워 시장 공략
  • 임세림 기자
  • 승인 2021.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언리얼 서밋 2021’이 12일 막을 올렸습니다. 
언리얼 서밋은 언리얼 엔진의 최신기술과 정보를 개발자들과 나누는 공유의 장을 말하는데요. 에픽게임즈코리아가 2010년 처음 시작한 이래 국내 최대 규모의 언리얼 엔진 컨퍼런스로 자리 잡았습니다. 

[인터뷰/박성철 에픽게임즈코리아 대표: 에픽게임즈 눈에 한국의 개발자분들은요, 언리얼 엔진을 이렇게 남들은 불가능하다고 생각했던 장르까지 먼저 적용해 성공시키는 사람뿐만 아니라, 아무도 시도하지 않았던 BM(비즈니스 모델)까지 만들어서 성공시키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나라는 언리얼 엔진의 사용률이 가장 높은 국가로, 수많은 대작 게임에 이 '언리얼 엔진'이 적용됐는데요. 이날 열린 환영사에서 에픽게임스는 특히 언리얼 엔진을 활용해 비대면 시대에 각광받고 있는 '메타버스'를 잘 구현하겠다는 포부도 밝혔습니다.

[인터뷰/박성철 에픽게임즈코리아 대표: 저희 에픽이 추구하는 메타버스는 폐쇄된 플랫폼이 아니라 큰 회사나 대형 프로젝트에 속하지 않은 개개인이더라도 누구나 자유롭고 쉽게, 고품질의 콘텐츠를 창작할 수 있고 이를 자유롭게 교환하는 오픈된 형식의 메타버스입니다.]

이어 진행된 첫 세션인  '메타버스를 위한 준비: 에픽의 에코시스템' 에서 에픽게임즈는 언리얼 엔진이 다양한 산업군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는 '범용성'을 강조하고, 무료로 제공하는 학습 콘텐츠 등의 정보를 공유했습니다.

[인터뷰/신광섭 에픽게임즈 코리아 부장: 언리얼 엔진은 게임에서 시작해서, 게임 뿐만 아니라 여러 산업분야..애니메이션, 건축등 모든 분야에서 범용적으로 쓰이고 있는 툴입니다.]

아울러 '언리얼 엔진 5' 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는데요. 이전보다 높은 수준의 렌더링과 오픈월드 기능, 애니메이션 등 여러 가지 요소들의 수준을 한층 끌어올렸다고 밝혔습니다.

전 세계에서 가장 높은 범용성을 지닌 리얼타임 3D 창작 플랫폼으로 자리 잡은 언리얼 엔진. 4일간 진행되는 온라인 서밋에서는 게임, TV, 건축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언리얼 엔진 정보가 공유될 예정입니다. 

팍스경제TV 임세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