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진 LG전자 부회장, IFA 기조연설 나서···“AI로 새로운 가능성 보여줄 것”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IFA 기조연설 나서···“AI로 새로운 가능성 보여줄 것”
  • 정윤형 기자
  • 승인 2018.08.31
  • 수정 2018.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IFA 2018’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이 ‘IFA 2018’에서' 기조연설을 진행했다. 사진=LG전자

[팍스경제TV 정윤형 기자]

LG전자 대표이사 CEO 조성진 부회장과 CTO 박일평 사장이 31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8’에서 ‘인공지능으로 당신은 더 현명해지고, 삶은 더 자유로워집니다(Think Wise. Be Free: Living Freer with AI)’라는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했습니다.

LG전자 최고경영진이 글로벌 주요 전시회에서 개막 기조연설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조성진 부회장은 “인공지능은 사람들이 더 자유롭고 가치 있는 삶을 추구할 수 있는 새로운 가능성을 보여줄 것”이라며 “엣지 컴퓨팅(Edge Computing)과 빅데이터의 결합, 5G를 통한 연결성 향상 등을 통해 인공지능은 우리의 모든 생활공간과 시간을 하나로 통합시킬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등장한 CTO 박일평 사장은 LG전자의 인공지능인 ‘LG 씽큐’의 3가지 강점인 맞춤형 진화, 폭넓은 접점, 개방 등의 측면에서 LG전자가 만들고자 하는 인공지능의 모습을 그렸습니다.

박 사장은 “인공지능은 사용자와 끊임없는 교류를 통해 진화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LG전자는 진화하고 학습하는 제품을 만들기 위해 “세계 각지의 대학, 연구센터, 스타트업과 함께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LG전자는 지난해 6월 CTO부문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하고 음성인식, 영상인식, 생체인식, 딥 러닝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올해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산하에 인공지능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Advanced) AI’를 신설해 딥 러닝, 미래자동차 기술 등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이날 세계적인 인공지능 석학인 앤드류 응(Andrew Ng) 박사, 메튜 페리(Matthew Perry) OCF 의장, 고정밀지도 대표기업 히어(Here)社 피터 쿠에르피크(Peter Kürpick) CTO, 웨어러블 로봇 스타트업 SG로보틱스 공경철 대표 등도 기조연설에 함께 참여해 LG전자 인공지능의 비전에 대해 공감하고 협력의지를 밝혔습니다.

옌스 하이데커 IFA 부사장은 “LG전자가 가전업계의 가장 뜨거운 화제인 인공지능을 주제로 IFA 2018을 열어준 데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가전업계가 LG전자가 강조한 고객 중심의 철학에 대해 공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LG전자는 이날 개막하는 ‘IFA 2018’에서 전시장 내에 ‘LG 씽큐(ThinQ) 존’을 구성해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을 탑재한 가전과 로봇을 대거 공개하며 인공지능 선도기업의 이미지를 널리 알릴 계획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