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중계] 제넥신, 올해 美 FDA 성장호르몬제 임상 3상 신청
[현장중계] 제넥신, 올해 美 FDA 성장호르몬제 임상 3상 신청
  • 박경현 기자
  • 승인 2019.01.10
  • 수정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신약 임상 가속화·개발 성과에 ‘탄력’
임상 미충족수요 파악한 ‘하이루킨’...면역항암제에서도 수요와 효과 ‘확실’
서 대표, “하이루킨 유방암 임상결과 ‘기대’”

[팍스경제TV 박경현 기자] 앵커) 국내 제약사들이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며 글로벌 무대에 뛰어드는 모습입니다. 특히 케미컬보다는 바이오의약품. 바이오의약품 중에서도 기존 치료제가 없고 수요가 큰 면역항암제 시장이 제약산업의 화두로 떠올랐는데요. 제넥신이 올해 면역항암제 분야에서 성과를 보이며 시장 선점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현장에 박경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올해 업계는 활발한 연구개발을 기반으로 신약개발과 기술수출 등 글로벌 무대로의 확장이 예상됩니다. 업계 내 무게추는 이미 수년 전부터 바이오의약품으로 향하는 모습인데요. 제넥신의 바이오신약을 통한 올해 활약에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최근 제넥신이 한독과 함께 미국의 바이오 의약품 개발회사인 레졸루트에 약 280억 원을 공동투자해 지분 상당수를 확보하고 최대주주로 올라섰다고 8일 밝혔습니다.

이번 투자를 통해 한독과 제넥신은 레졸루트가 보유한 미국 현지에서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경험을 확보하는 동시에 미국 시장 진출의 교두보를 마련하게 됐다는 분석입니다.


레졸루트는 희귀질환 분야의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주력해 오고 있어 제넥신이 개발 중인 신약 임상 가속화와 향후 개발성과에 탄력을 줄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제넥신은 최근 면역항암제 하이루킨 등 임상에서 미충족 수요가 있는지 면밀히 파악하고 여러 적응증을 대상으로 임상을 동시에 진행하는 모습입니다.

서유석 제넥신 대표이사)  저희 파이프라인으로는 자궁경부암, 자궁경부전암 DNA백신이 임상 2상 중에 있고요. 성장호르몬제가 임상2상이 완료돼서 3상을 준비하는 파이프라인이 있습니다. 저희가 포커싱하고 있는 하이루킨이라는 면역항암제 파이프라인이 있구요. 작년에 고형암, 뇌암, 유방암에 대해 임상2상 승인을 받아 진행하고 있습니다. 

제넥신은 혁신 바이오 신약과 다양한 바이오베터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희귀질병, 암과 같은 면역 질환 분야의 치료제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데요.


하이루킨은 사업화 가능성이 가장 큰 신약 후보물질로 꼽히고 있는데 제넥신은 면역항암제 중에서도 수요와 효과가 획기적인 하이루킨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서유석 대표는 면역항암제 '하이루킨'의 유방암 임상 2상 결과에 굉장히 기대가 크다며 올해 초 미국 FDA에 지속형 성장호르몬 치료제 임상 3상 허가도 신청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서유석 제넥신 대표이사) 올해는 특히 면역항암제분야. 하이루킨7에 대해서 포커싱 하려고 하고 있고요. 임상 2상을 통해서 용량용법을 탐색하고 일부환자에서 효능을 보는 결과를 얻는 것이 올해 목표입니다. 모든 암 종에 다 적용할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상업화 됐을 때 매출이나 산업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회사 측은 개량신약에서 혁신신약으로 개발의 판도를 바꾸어 가겠다는 계획을 밝혔습니다. 성장호르몬 성과를 비롯해 기대감이 커지며 올해 제넥신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습니다. 

팍스경제TV 박경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