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D2SF, 로보틱스·AI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네이버 D2SF, 로보틱스·AI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4.16
  • 수정 2019.0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진=네이버)
(사진=네이버)

 

[팍스경제TV 이유진 기자]

네이버의 기술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 D2 Startup Factory(이하 D2SF)가 로보틱스 및 AI 기술을 보유한 국내 스타트업 두 곳에 각각 투자했습니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클라우드 기반의 로봇 관리 플랫폼을 개발·제공 중인 클로봇(대표 김창구)과 ▲AI 기반의 의료영상 분석 솔루션을 개발 중인 모니터(대표 남창모)입니다. 

‘클로봇’은 로봇이 실제 현장에 적용되는 과정에 반드시 필요한 ‘관리 솔루션’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스타트업입니다. 클로봇의 솔루션은 다수의 로봇 서비스를 한꺼번에 관리 및 업데이트하고, 로봇 사용시간이나 고객 등 사용 패턴을 수집 및 분석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최근 물류, 컨시어지, 안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로봇 서비스를 도입하고 있어, 성장 가능성이 높습니다. 

특히 클로봇 창업진은 약 15년간 KIST, 로보케어 등에서 로봇 기술개발 및 제품화 경험을 쌓은 전문가들로, 이미 롯데, 암웨이 등에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네이버의 자회사 네이버랩스 또한 로보틱스 분야에서 다양한 기술 연구에 매진하고 있는 만큼 클로봇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

‘모니터’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의료 영상을 분석하는 솔루션을 개발 중이다. 폐 CT 영상에서 폐결절을 검출하고 크기 및 상태 변화를 분석해, 의사들의 진단을 보조하는 솔루션입니다. 데모 버전에서 의미있는 성능을 확인했고, 이를 고도화해 2019년 중 인허가를 획득할 계획입니다. 

모니터는 AI 영상처리 기술력과 영상의학과 현장 경험을 두루 갖추고 있습니다. 특히 분당서울대병원 연구진과 공동연구를 수행하는 등 의료 현장 특성을 솔루션에 반영하고 있습니다. 오는 7월부터 국가암검진사업에 폐암이 포함돼, 진단 보조 솔루션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네이버 D2SF 양상환 리더는 “클로봇과 모니터는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현장에 필요한 솔루션을 만들고 있어, 비즈니스 성장 또한 기대되는 스타트업”이라며 “로보틱스와 AI 모두 네이버 및 네이버랩스가 집중하는 기술 분야인 만큼, 향후 다양한 협력을 모색할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네이버 D2SF는 지난 2015년 5월 출범한 이후 현재까지 32곳의 기술 스타트업에 투자해 성장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