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반도체, ‘국제 광융합 엑스포’ 대통령상 수상
서울반도체, ‘국제 광융합 엑스포’ 대통령상 수상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자연광 스펙트럼 LED ‘썬라이크’ 수상
유현종 서울반도체 대표이사(오른쪽)가 대통령상 수상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서울반도체)
유현종 서울반도체 대표이사(오른쪽)가 대통령상 수상 후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서울반도체)

 

[팍스경제TV 이유진 기자]

글로벌 LED 전문기업 서울반도체㈜는 자연광 스펙트럼 LED ‘썬라이크(SunLike)’가 오는 27일까지 열리는 ‘국제 광융합 엑스포’에서 신기술 부문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고 25일 밝혔습니다. 

서울반도체 특허기술인 썬라이크는 자연광 스펙트럼(빛배열) 곡선을 재현한 세계 최초 LED 솔루션입니다.

난반사 및 눈부심, 수면의 질에 영향을 미치는 강한 블루라이트 피크를 자연광과 동일한 수준으로 낮춰 시각적 편안함과 생체리듬 안정에 도움을 주는 사람중심의 차별화된 기술력으로 호평을 받았습니다.

이는 올해 3월 국제조명학술지에 게재된 스위스 바젤대 크리스티안 카요센(Cristian Cajochen) 교수 연구팀 논문을 통해 “자연광 스펙트럼 LED 솔루션이 숙면, 시각적 편안함, 주간각성, 기분에 유익한 효과가 있다”고 입증됐습니다. 

색상의 구현 정도를 나타내는 연색지수(CRI, Color Rendering Index)도 기존 LED 광원이 평균 CRI-80 수준인 반면, 썬라이크는 최고치 ‘CRI-100’에 가장 가까운 ‘CRI-97’에 달한다고 서울반도체는 밝혔습니다.  

썬라이크 LED (사진=서울반도체)
썬라이크 LED (사진=서울반도체)

 

유현종 서울반도체 대표이사는 “기술탈취가 빈번한 잔인한 경쟁 환경 속에서 어렵게 싸워나가고 있는 서울반도체에 많은 관심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제조명협회(Global Lighting Association, GLA)가 2021년부터 병원, 학교, 노인시설 등 다양한 분야에 인간중심조명 도입 본격화를 예상함에 따라 업계 최고 수준의 자연광 스펙트럼 LED인 썬라이크 적용 역시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썬라이크가 이번 대통령상에 이름을 올리면서 2017년 6월 출시 이래 2년 동안 한국을 포함해 미국, 유럽, 중국 등에서 개최된 다수의 세계 조명 및 LED 시상에서 총 10개 기술혁신상을 석권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