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사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도 불똥…검찰 압수수색
'인보사사태'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도 불똥…검찰 압수수색
  • 장민선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장민선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의 국산 신약 '인보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을 압수수색하고 있습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오늘 오전부터 NH투자증권과 한국투자증권 IPO(기업공개) 담당부서에 수사관을 보내 코오롱티슈진의 상장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코오롱티슈진의 기업가치 평가 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는지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은 지난 2017년 11월 미국 개발사인 코오롱티슈진의 상장을 주관했습니다. 이들 회사는 상장 진행 당시 관련 기술 확인과 함께 기업 가치 평가 등 검증을 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인보사는 2017년 7월 세계 최초의 유전자치료제로 국내에서 판매 허가를 받았으나, 허가 당시와 다른 세포를 사용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허가가 취소됐고 소액주주들에게 고발당한 상황입니다.

최근 한국거래소는 한국투자증권과 NH투자증권에 내년 11월까지 해외 바이오 기업의 특례 상장 주선인 자격을 제한하기도 했습니다.

그동안 검찰은 코오롱 측이 인보사의 성분이 변경된 사실을 알고서도 허가와 상장 절차를 진행했는지 여부를 중점으로 수사해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