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규제혁신 ‘시동’···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어야”
중소기업 규제혁신 ‘시동’···김기문 중기중앙회장 “기업하기 좋은 환경 만들어야”
  • 도혜민 기자
  • 승인 2019.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도혜민 기자]

[앵커] 
중소기업중앙회와 국무조정실이 중소기업계 활력을 높이기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습니다. 현장에서 느끼는 규제를 줄여나가면서 중소기업들의 경영 활동을 돕는다는 취지입니다. 보도에 도혜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중소기업중앙회와 국무조정실이 중소기업 살리기에 손을 맞잡았습니다. 적극적인 행정으로 중소기업 현장에서의 규제를 줄이는 것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습니다. 

중소기업 경영 활동을 지원하고 동시에 정부는 규제혁신의 현장 성과를 높여 윈-윈을 이룬다는 겁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규제 샌드박스 등 정부가 규제 타파에 나서고 있긴 하지만 현장에서 체감할 정도는 아니라며 적극행정을 통해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 김기문 /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적극행정으로 좀 더 정부에서 인센티브, 면책 등 확실하게 공무원들이 자신감을 가질 수 있게끔 해준다고 한다면 중소기업이 어려운 상황이라도 기업하기 좋은 환경이 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중소기업계의 활력을 높이기 위해 두 기관이 앞으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 노형욱 / 국무조정실 실장 : “중소기업과 정부부처 공공기관간의 플랫폼 역할을 양 기관이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중소기업이 혁신, 경제 활력을 살리는 이런 노력에 공무원들의 제도나 조직이 발목을 잡는 일이 없도록 이번 협약식을 계기로 해서 노력하겠습니다.” ]

 

이번 협약에 따라 중소기업중앙회는 본부를 포함해 13개 지역 본부에 전담창구인 ‘적극행정 소통센터’를 설치합니다.

소통센터에선 중소기업에 사전 컨설팅, 기업 불편 신고 센터 등 적극행정 제도 활용 방안 등을 안내합니다. 

또 기업 현장에서 원하는 적극행정 제도 개선 방향과 현장의견을 국무조정실에 전달합니다.

여기에 대해 국무조정실은 관계부처와 함께 신속히 후속조치를 추진하고 그 결과를 중기중앙회와 공유해 나갈 예정입니다.

빡쎈뉴스 도혜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