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 中 지우링 ‘용성전가’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 승소…배상금 약 2,946억원
위메이드, 中 지우링 ‘용성전가’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 승소…배상금 약 2,946억원
  • 김경욱 기자
  • 승인 2020.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22일, 中 지우링 상대로 제기한 중재 승소
‘미르의 전설2’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인정
지우링에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약 2,946억원 지급 명령
위메이드 신규 CI
위메이드 신규 CI

위메이드(대표 장현국)가 중국의 게임회사 지우링을 상대로 대한상사중재원(KCAB 원장 이호원)에 제기한 라이선스 계약 위반 및 로열티 미지급 중재에서 22일 승소 판정을 받았다.

지우링은 킹넷의 자회사로 지난 2017년 11월 위메이드와 ‘미르의 전설2’ IP 정식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하고 모바일 HTML5 게임 ‘용성전가’를 서비스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계약금 및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위메이드는 지난 2018년 10월 지우링을 상대로 ‘미르의 전설2’ 라이선스 계약에 따른 로열티 포함, 이자를 지급하라는 내용의 중재 신청을 했다.

그 결과 오늘 재판부는 위메이드의 의견을 받아들여 지우링의 계약 불이행에 따른 이자비용 포함, 배상금 약 2,946억원을 지급하라고 최종 판결했다.

특히, ‘용성전가’는 출시 이후 킹넷이 공시를 통해 월평균 매출 9,000만 위안(한화 약 156억원)을 기록하는 등 좋은 성과를 낸 게임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단일 게임 중 이례적으로 큰 배상금 지급 판결이 내려진 만큼 현재 싱가포르에서 진행 중인 셩취게임즈(前 샨다게임즈) ‘미르의 전설2’ 중재에서도 큰 규모의 배상금 판정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위메이드 장현국 대표는 "지난 ‘전기래료’ 중재에 이어 이번 중재 판정 결과에서 보이듯 미르 IP의 권한과 권리는 위메이드에 있음이 보다 명확해졌다”며 “판정 받은 배상금 외에도 손해배상 청구 등 법적인 모든 수단을 동원해 미르 IP 보호 및 권리 강화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