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 랜섬웨어 피해 보장하는 '사이버보험' 선보여
메리츠화재, 랜섬웨어 피해 보장하는 '사이버보험' 선보여
  • 송현주 기자
  • 승인 2020.0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 PC 1대당 1000만원,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보장
[사진=메리츠화재]
[사진=메리츠화재]

메리츠화재는 IT보안 스타트업체 엑소피어랩스와 업무제휴를 통해 사이버종합보험을 1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품은 사이버종합보험 담보 중 랜섬웨어로 인한 협박 손해 및 데이터 복구 비용 등을 보장하는 보험으로 최근 디지털 경제로의 전환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취약한 중소기업을 가입대상으로 한다.

보장내용은 데이터의 훼손 또는 손해, 도난에 따른 직접손실부터 사이버협박으로 인한 지불비용, 전문가 상담비용 등 간접손해까지 사이버범죄에 대한 종합적인 손실을 PC 1대당 1000만원, 기업당 최대 1억원까지 보장한다.

해당 상품은 IT보안 스타트업 엑소스피어랩스가 제공하는 구독형 보안서비스인 ‘엑소올디펜더’에 기본적으로 포함되어 있으며, PC 1대당 월 4800원의 비용으로 보안 및 사이버리스크에 대비할 수 있다.

메리츠화재 관계자는 “가속화되는 경제 디지털화에 따라 다양한 사이버리스크에 대응하는 맞춤형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며 “상대적으로 사이버범죄에 취약한 중소기업을 위한 현실적 보안대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사이버보험의 구체적인 내용 확인과 가입은 엑소스피어랩스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