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분기 주택 매매량 30대 이하 32.49%..."2030세대 영향력 확대"
올해 1분기 주택 매매량 30대 이하 32.49%..."2030세대 영향력 확대"
  • 김홍모 기자
  • 승인 2021.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루시아 도산 208' 투시도 [사진제공-루시아도산208]

서울 부동산 시장에서 30대 이하 연령층의 영향력이 확대되면서,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대안 주거시설 등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서울의 주택 매매량은 총 3만6104건으로 확인됐다. 이 중 30대 이하의 거래량은 1만1729건으로 전체의 32.49%에 달했다. 전년 동기 거래 비중인 28.46% 대비 4%p 이상 증가한 셈이다.

이처럼 30대 이하의 부동산 시장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음에도 불구, 신규 분양단지의 청약 경쟁률은 치솟는 등 ‘내 집 마련’ 어려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실제,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모집공고일을 기준으로 올해 1분기 서울에서 분양한 3개 단지 총 536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8만7610건의 청약통장이 사용됐다. 평균 경쟁률은 163.15대 1에 달했다.

청약 가점도 높게 형성되고 있다. 3개 단지 중 가장 낮은 당첨가점은 3월 관악구에서 분양한 ‘관악 중앙하이츠 포레’ 46㎡ 타입으로, 최저가점은 59점이었다. 이는 청약통장 가입기간 15년 이상(17점), 부양가족 수 3명(20점), 무주택 기간 10년 이상(22점) 등의 요건을 충족해야만 도달 가능한 점수다.

이에 따라, 오피스텔이나 도시형 생활주택 등 대안 주거시설로 눈길을 돌리는 수요자들도 늘고 있는 추세다. 일례로 올해 2월 중구에서 분양한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은 522실에 6640건의 청약이 접수돼, 평균 12.72대 1로 청약을 마친 바 있다.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주거용 오피스텔로 공급된 것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는 평가다.

아울러, 같은달 강남구에서 분양한 도시형 생활주택 ‘원에디션 강남’ 역시 평균 6.58대 1로 청약을 마쳤다. 청약가점이 낮은 ‘영 앤 리치’ 등 젊은 연령층을 겨냥해 고급화를 내세운 것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부동산 전문가는 “MZ세대로 일컬어지는 2030세대가 부동산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라며 “이들 세대는 상대적으로 청약가점이 낮은 만큼, 청약통장이 필요없는 대안 주거시설을 선호하는 경향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가운데, 현재 서울 지역에서는 대안 주거시설 분양이 활발하다.

루시아도산208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일원에서 ‘루시아 도산 208’을 분양 중이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41 ~ 43㎡ 55가구 ∙ 오피스텔 전용 52 ~ 60㎡ 37실 및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강남을 동서로 가로지르는 도산대로와 접해 있어, 강남 주요 지역으로 쉽게 오갈 수 있고, 업무밀집지역인 테헤란로 등지로의 출퇴근 여건이 우수하다. 코엑스 ∙ 현대백화점 압구정점 · 갤러리아백화점 ∙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등 대형 쇼핑시설도 지근거리에 있다.

더오페라는 서울 강북구 수유동 일원에서 ‘수유역 더 오페라’를 분양 중이다, 전용 27 ~ 39㎡ 오피스텔 95실 및 근린생활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서울 지하철 4호선 수유역이 도보 2분 거리에 위치해 있어, 동대문 · 서울역 · 과천 등지로 환승없이 이동할 수 있다.

스타앤종합건설은 서울 중구 황학동 일원에서 ‘청계 아델리아2’를 분양 중이다. 전용 30 ~ 46㎡ 오피스텔 131실 규모다. 도보 거리에 이마트 ∙ 서울중앙시장 등이 위치해 있고, 국립중앙의료원 ∙ 충무아트센터 ∙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생활편의시설도 지근거리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