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혁신공간 조성 위한 협약 체결
LH,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혁신공간 조성 위한 협약 체결
  • 김홍모 기자
  • 승인 2020.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16일 안산시, 한양대와 '캠퍼스혁신파크' 선도사업 추진 위한 기본협약 체결
캠퍼스 유휴부지에 창업기업 및 성장기업 위한 혁신 생태계 조성
16일 경기도 안산시 소재 한양대에리카캠퍼스 본관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오른쪽), 윤화섭 안산시장(사진 가운데), 김우승 한양대 총장(사진 왼쪽)이 캠퍼스혁신파크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LH]

LH(대표 변창흠)는 한양대에리카캠퍼스 본관에서 안산시, 한양대와 함께 캠퍼스혁신파크 사업 추진을 위한 기본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캠퍼스혁신파크는 대학 캠퍼스 내 유휴부지를 도시첨단산업단지로 지정한 뒤 각종 기업입주시설과 창업지원시설 등을 조성하고, 정부의 산학연협력 및 기업역량강화 사업을 집중해 대학을 혁신성장 거점으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작년 8월 교육부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공모를 통해 강원대, 한남대, 한양대에리카를 선도사업지로 선정했으며,

산업단지개발 노하우를 가진 LH가 사업 총괄관리자로서 참여해 지난 8월 강원대, 한남대와 협약을 체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안산시, 한양대와 협약을 체결하게 됐다.

이날 협약은 본격적인 사업추진 전 기관별 역할을 보다 구체화하기 위해 체결됐으며, 협약에 따라 세 개 기관은 ▲사업부지 확보 및 사업비 조달 ▲사업계획 수립 및 인‧허가 ▲입주기업 유치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양대에리카 캠퍼스혁신파크는 총 면적 7만8천㎡의 규모로 조성되며, LH는 단지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연면적 22,300㎡의 산학연혁신허브 건물을 우선 건축해 창업기업 및 성장기업에 저렴한 임대료로 업무공간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LH가 정부재정 지원을 포함한 약 500억원의 사업비를 선투입해 인허가를 포함한 단지조성 및 건축을 담당하고, 안산시는 인허가 및 사업비 지원, 한양대는 부지제공을 맡게 된다.

변창흠 LH 사장은 “캠퍼스혁신파크는 미국의 MIT 켄달스퀘어, 스탠포드 실리콘벨리와 같이 청년은 가까운 곳에서 좋은 직장을 얻고, 기업은 보다 손쉽게 우수인재를 얻는 혁신거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캠퍼스 혁신파크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관계기관과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캠퍼스혁신파크 선도사업은 현재 산업단지계획 승인을 위한 협의가 진행 중이며, 올해 말 착공해 ‘22년 말 기업 입주가 시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