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SK지오센트릭 나경수 대표 “ESG 기반 '세계 최대 도시유전 기업' 될 것”
[영상] SK지오센트릭 나경수 대표 “ESG 기반 '세계 최대 도시유전 기업' 될 것”
  • 이정현 기자
  • 승인 2021.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국내 석유화학 산업 발전의 중추적 역할을 해온 SK종합화학이 10년 만에 ‘SK지오센트릭’으로 사명을 바꾸고 향후 플라스틱 재활용을 주도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도시유전 기업으로 성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새 사명 ‘SK지오센트릭’은 ‘지구중심적’이라는 의미로 ‘탄소에서 그린으로’의 변화 의지를 담고 있습니다.

'SK지오센트릭'은 31일 나경수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들이 참석한 가운데 ‘브랜드 뉴 데이’ 행사를 갖고 새 사명 발표와 함께 앞으로의 파이낸셜 스토리를 공표했습니다. 단순 화학기업을 뛰어넘어 ESG에 기반을 둔 친환경 기업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보하겠다는 목표입니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대표: “오늘 새로운 사명 선포에 앞서 세계 최대 도시 유전을 향한 우리의 여정을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고자합니다.”]

1차 목표는 SK지오센트릭의 국내 플라스틱 생산량에 해당하는 90만 톤의 폐플라스틱을 처리할 설비 능력을 확보할 방침이며, 이에 더해 친환경 소재 확대 등 2025년까지 약 5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나아가 2027년까지는 SK지오센트릭의 글로벌 플라스틱 생산량 100%에 해당하는 250만 톤을 재활용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는데 이는 해마다 전 세계 바다로 흘러들어 가는 폐플라스틱의 약 20%에 해당하는 수준입니다.

SK지오센트릭은 가장 핵심적인 재활용을 위해 차세대 재활용 기술 확보, 재활용 클러스터 구축, 3R 솔루션 개발, 친환경 소재 확대 및 친환경 원료 도입 등을 통해 구체적인 플라스틱 순환경제 체제를 갖추기로 했습니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대표: “분리수거단을 조금 더 현대화하는 것에 그룹의 역량을 쏟을 생각입니다. 그것을 현지에 있는 업체들에 적용을 하고 새로운 선별장에도 적용을 해서 좀 더 양질의 플라스틱을 모아서 저희가 리사이클을 잘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가는 것에 저희의 역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SK지오센트릭은 지구와 토양을 뜻하는 ‘geo’와 중심을 뜻하는 ‘centric’을 조합해 지구 환경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며 폐플라스틱 오염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를 표현했습니다. 

사명을 바꾸고 새출발하는 SK지오센트릭이 목표한 바 대로 ESG 경영을 기반으로 한 '세계 최대 도시유전 기업'으로 성장해 나아 갈 수 있을지 앞으로의 행보가 기대됩니다. 

팍스경제TV 이정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