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퇴임 선언...“변화·혁신 속도 더 높여달라” 당부
[리포트]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퇴임 선언...“변화·혁신 속도 더 높여달라” 당부
  • 도혜민 기자
  • 승인 2018.11.28
  • 수정 2018.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 “모든 직책에서 물러나겠다” 선언
이 회장, 23년 동안 첨단소재·바이오 등 사업 다각화 이끌어
‘4세 경영’도 본격 시동...이규호 전무, 패션사업 총괄

[팍스경제TV 도혜민 기자]

(앵커)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그룹 회장직을 비롯해 모든 직책에서 물러납니다. 이 회장은 코오롱 밖에서 창업의 길을 걷겠다고 밝혔습니다. 남은 임직원들에겐 변화와 혁신의 속도를 높여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보도에 도혜민 기자입니다.

 

(기자)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 물러나겠다며 퇴임을 선언했습니다.

이 회장은 28일 오전 열린 사내 행사에 “내년부터 그 동안 몸담았던 회사를 떠난다”며 “앞으로 그룹 경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후 이 회장이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임직원에게 보낸 5쪽 분량의 퇴임 인사입니다. 

이 회장은 그동안 쌓은 경험과 지식을 바탕으로 코오롱 밖에서 ‘청년 이웅열’로 돌아가 새로 창업의 길을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코오롱이 미래의 승자가 되기 위해선 변화와 혁신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당부하기도 했습니다.

이웅열 회장은 지난 1987년 (주)코오롱 상무이사로 입사했습니다. 이후 코오롱그룹 기획조정실장을 거쳐 지난 1996년 회장에 취임했습니다.

 

이후 첨단소재, 바이오, 패션, 유통, 자동차, IT 등 지속적인 사업 포트폴리오 조정을 통해 그룹의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이 회장이 물러나면서 지주회사의 컨트롤타워 역할이 더욱 중요해졌는데, ㈜코오롱의 유석진 대표이사 부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하면서 지주회사를 이끌어 갑니다.

코오롱 측은 “지주회사를 중심으로 각 계열사의 책임 경영이 강화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웅열 회장의 아들 이규호 ㈜코오롱 전략기획담당 상무는 전무로 승진해 코오롱인더스트리 FnC부문 최고운영책임자에 임명됐습니다. 앞으로 그룹의 패션 사업 부문을 총괄 운영하면서 4세 경영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게 됐습니다.

23년간 코오롱을 이끌었던 이웅열 회장이 떠나면서 ‘넥스트 코오롱’에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팍스경제TV 도혜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