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채권단, 금호 측이 제시한 자구계획 대부분 부정적 입장
산업은행 채권단, 금호 측이 제시한 자구계획 대부분 부정적 입장
  • 이순영
  • 승인 2019.04.11
  • 수정 2019.04.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이순영 기자]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전 회장이 3년 내 아시아나항공의 경영정상화가 이뤄지지 않으면 매각하겠다는 경영정상화를 위한 자구계획안을 산업은행 등 채권단에 제출했지만 미흡하다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산업은행(회장 이동걸)은 지난 10일 아시아나항공 채권단 회의를 소집해 금호그룹측이 제시한 자구계획에 대해 논의한 결과 "채권단은 금호측의 자구계획에 대해 사재출연 또는 유상증자 등 실질적 방안이 없어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미흡하다는 판단이 나왔다"고 밝혔습니다.

금호측이 요청한 5000억원을 채권단이 지원한다 하더라도 시장 조달의 불확실성으로 향후 채권단의 추가 자금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다는 부정적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산업은행은 이러한 채권단 회의 결과를 금호 측에 전달하고, 채권단과 긴밀히 협의하여 향후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금호 측은 전날 산은에 유동성 확보를 위한 5000억원의 긴급자금 지원을 요청했습니다. 또한 향후 3년 동안 경영정상화 이행 여부를 평가받아 목표에 미달하면 아시아나항공을 매각할 수 있다는 자구안과 함께 박삼구 전 회장이 경영에 복귀할 의사가 없다는 점도 포함한 자구안을 제출한 바 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