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1분기 제조업 체감경기 반등했지만, 여전히 부정적 전망 많아"
대한상의 "1분기 제조업 체감경기 반등했지만, 여전히 부정적 전망 많아"
  • 배태호
  • 승인 2020.0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배태호 기자]

새해 1분기 제조업 체감경기가 약간 상승했지만, 내수 침체 장기화, 노동환경 변화, 미·중 무역분쟁, 환율 변동성 등 우리 경제를 둘러싼 안팎의 불확실성으로 부정적 전망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는 최근 전국 2,200여 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1분기 제조업체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4분기보다 3포인트 오른 75로 집계됐다고 16일 밝혔다.

2분기 연속 하락세를 멈추고 반등을 보인 것이지만, 여전히 기준치(100)보다 낮았다. 

이는 지난 분기보다 새해 1분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보다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더 많다는 의미이다.

올 한 해 전체 경제 흐름에 대한 전망에 대해선 "2019년과 비슷할 것"이라는 예측이 49.3%로 절반에 가까웠다. "악화될 것"은 40.7%로 집계됐고, "호전될 것"이란 답변은 10%에 그쳤다.

이렇다 보니 기업들의 새해 투자 역시 소극적일 것으로 점쳐진다. 새해 사업 운용 계획에 대해 "보수적"이라고 답한 기업은 72.2%로 "공격적"(27.8%)이라는 답변보다 2.5배 넘게 많았다.

아울러 새해 기업경영을 위협할 대외 리스크로는 "미·중 무역분쟁 등 보호무역주의(57.1%)", "환율·금리 변동성(43.1%)", "중국의 경제 성장세 둔화(33%) 등 순으로 나타났다. (복수응답)

대내 리스크로는 "내수침체 장기화(74%)", "최저임금·주52시간 등 고용환경 변화(55.4%)", "투자심리 위축(26.5%)" 등으로 나타났다. (복수응답)

김문태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대내외 불확실성이 누적되면서 기업의 불안심리와 보수적 경영이 확산되는 등 민간의 경제활력이 크게 떨어진 상태”라며 “산업 곳곳에 자리한 기득권 장벽과 구시대적 법·제도를 대대적으로 정비하는 등의 근본 대책을 통해 시장 역동성 회복에 물꼬를 터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