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국 몽땅 빌려서 유튜브 해볼까?“ 팍스경제TV, 유튜버 양성 캠페인 전개
”방송국 몽땅 빌려서 유튜브 해볼까?“ 팍스경제TV, 유튜버 양성 캠페인 전개
  • 정수미 기자
  • 승인 2020.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신예 유튜버들을 위해 방송국의 모든 인프라를 전폭 지원
신인 유튜버 발굴, 양성을 통한 유튜브 생태계 활성화
콘텐츠 수익금은 기부를 통해 건전한 크리에이터 문화 조성

[팍스경제TV 정수미 기자]

팍스경제TV 유튜버 양성 캠페인 '몽땅다 프로젝트'
팍스경제TV 유튜버 양성 캠페인 '몽땅다 프로젝트'

 

팍스경제TV(대표 김영무)가 신예 유튜버 양성 캠페인 연계 ‘몽땅다드림’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방송환경이 급속도로 변하고, TV만 보던 시대에서 유튜브나 넷플릭스 등 영상 플랫폼은 날로 진화하며 다양해지고 있다. 이런 트렌드에 발맞춰 전개하는 팍스경제TV의 ‘몽땅다드림’ 프로젝트는 신인 유튜버를 발굴, 양성하는 취지로 기획되었다. 유튜버들이 양질의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도록 콘텐츠 제작에 필요한 방송국의 인프라를 지원할 예정이다.

아이디어는 좋은데 어떻게 시작해야 할지 막막한 예비 유튜버부터 커져가는 기대치와 반복되는 콘텐츠 생산에 활기가 필요한 스타 유튜버에 이르기까지 유튜브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몽땅다드림’ 프로젝트는 서바이벌 오디션 형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참가자들이 지원하여 스타유튜버, 전·현직 방송제작자 등으로 구성된 ‘드림스카우트그룹’과 소위 대박 콘텐츠를 위한 협상을 통해 지원 기간과 품목 등을 결정하고, 이후 참가자들의 콘텐츠 제작에 들어간다.

방송세트부터 시작해 카메라, 마이크, 조명, 현직PD, 메이크업, 방송소품, 아나운서, 작가지원 등 유튜버 제작 전반을 도울 계획이다. 참가자 접수는 2월 28일까지이며 3월부터 본격적인 서바이벌 오디션에 들어갈 예정이다. 전화와 이메일, 카카오톡 오픈채팅방 '몽땅다 방송국'을 통해 접수할 수 있으며 유튜브 ‘몽땅다드림 방송국’ 채널에서 관련 영상들을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팍스경제TV는 이번 신예 유튜버 양성 캠페인을 통해 양질의 유튜브 콘텐츠를 생산하고, 콘텐츠 수익금은 기부를 통해 유튜브 크리에이터 이미지 제고에도 힘쓸 예정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미디어 패러다임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제작하며 유튜버들과 함께 성장하길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