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리더스, 총 116억원 전환사채 상환 ... "주주가치 제고"
바이오리더스, 총 116억원 전환사채 상환 ... "주주가치 제고"
  • 김효선 기자
  • 승인 2020.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바이오리더스(대표 박영철)가 76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소각한다고 25일 밝혔다.

회사는 앞서 40억원 규모의 4회차 전환사채를 소각한 바 있으며 현재 총 116억원의 전환사채를 소각하고 추후 만기가 도래하는 전환사채에 대해서도 모두 상환해 부채를 감소시켜 나간다고 전했다.

이에 회사 관계자는 “전환사채 소각을 통해 부채비율 감소와 재무구조 안정성 증대가 가능할 전망”이라며 “잠재적 오버행 이슈 해소와 주가 변동 위험을 최소화해 장기적으로 주주가치를 제고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회사는 현재 뒤쉔병 치료제(BLS-M22), 자궁경부전암 치료제BLS-M07), 자궁경부상피이형증 치료제(BLS-H01)를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및 백신을 개발 중에 있다고 밝혔다.

회사는 313억원 규모로 진행한 유상증자 대금을 활용해 주요 파이프라인의 임상시험을 차질 없이 진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며 전환사채 소각으로 잠재적 주식 희석화 요인을 해소하고 기업가치 극대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바이오리더스는 신약개발 자금 확보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지난 8월 유상증자를 결정했으며 최근 성공적으로 313억원을 확보했다. 박영철 바이오리더스 회장은 주주별 배정물량의 최대 한도인 120%까지 참여해 책임경영 의지를 피력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