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가 간다] 중기중앙회,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첫 간담회
[기자가 간다] 중기중앙회,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첫 간담회
  • 김홍모 기자
  • 승인 2021.0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권칠승 장관, 중소기업과의 첫 간담회
‘21년 중소기업 정책방향 공유
김기문 회장 "중기부 역할 중요"
권칠승 장관 "현장의 얘기를 듣고 정책에 반영"

중소기업중앙회(대표 김기문)는 17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권칠승 중기부 장관과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권칠승 장관이 취임한 이후 처음으로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중소기업인들 목소리를 청취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더했다. 간담회에는 김기문 회장을 비롯해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배조웅 한국레미콘공업협동조합연합회 회장 등 중소기업계 대표 20여명이 참석했다.

[김기문 /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좀 더 공정하고, 노력한 만큼 대가를 받을 수 있는 공정사회가 만들어져야 할 것입니다. 우리 중소기업계도 코로나19 이후 중소기업이 다시 활기를 되찾고 일자리 창출에 주역이 될 수 있는 날을 위해 열심히 노력해 코로나 극복에 앞장설 것을 약속드립니다.]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기술개발 지원 △협동조합 활성화 △기업환경 개선을 위한 중소기업 현안 과제를 중심으로 현장 목소리를 전달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우선 기술개발 지원은 △중소기업협동조합 공통 수요기술 R&D(연구개발) 지원 △소부장 예비강소기업 육성 및 강소기업 확대 △스마트공장 사업 참여 중소기업 부담금 비율 완화 등을 건의했다.

[권칠승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 찾아가는 중기부 공감하는 중기부 소통하는 중기부로 인정받는 중소벤처·소상공인들의 중기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장관이 먼저 솔선수범하겠습니다. 제가 그렇게 앞뒤가 꽉 막힌 사람은 아닙니다. 현장의 얘기를 언제든지 주시면 정책에 반영해서 개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또한, 협동조합 활성화와 관련해 △중소기업협동조합 공통수요기술 R&D 지원 △공공조달시장 ‘최저가 요소’ 개선 △중소기업자간 경쟁제품 제도 개선 △조합추천 수의계약 명칭 변경 및 한도 상향 등을 논의했다. 아울러 기업환경 개선은 △납품대금 제값 받기 위한 제도 개선 △종합적 기업승계 지원 정책 마련을 위한 컨트롤타워 구축 △소부장 예비강소기업 육성 및 강소기업 확대 △중소제조업 전용 전기요금제 도입 등을 건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