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중부발전-두산중공업, 해외 공동진출 MOU...'경쟁력 강화' 기대
한국중부발전-두산중공업, 해외 공동진출 MOU...'경쟁력 강화' 기대
  • 도혜민 기자
  • 승인 2018.10.02
  • 수정 2018.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중부발전의 '발전설비 건설·운영'과 두산중공업의 '설계·시공 역량' 시너지 창출
국내 기업과 해외동반 진출로 콘텐츠 수출 효과 창출 기대
2일 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한국중부발전과 두산중공업의 ‘국책과제 1,000MW USC 상용화기술 해외사업 공동 진출을 위한 양해각서(MOU)’가 체결되었다.(왼쪽 다섯번째부터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두산중공업 박지원 회장) [사진=한국중부발전]

[팍스경제TV 도혜민 기자]

한국중부발전(사장 박형구)과 두산중공업(회장 박지원)이 2일 서울 삼성동 발전공기업 협력본부에서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외 발전사업 공동진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중부발전의 우수한 발전설비 건설·운영 기술과 두산중공업의 발전설비 설계·제작의 핵심기술력을 상호 융합하여 국가 발전 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특히 신보령 1,2호기 건설사업의 성공으로 설비 안정성 및 경제성을 확보한 USC(Ultra Super Critical, 초초임계압) 상용화 기술은 국내 발전 산업 전반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해외시장 진출시 중소 협력업체의 동반진출 효과를 거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으로 양 사는 디지털화를 활용한 노후 발전설비 성능 개선, 신재생 에너지, 국책과제 USC 상용화 기술을 적용한 신규 건설과 O&M 사업 분야에 대한 해외 발전사업 참여를 적극 추진하고 협력해 나갑니다. 

박형구 한국중부발전 사장은 “세계 발전시장이 신기후체계 패러다임으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노후 발전설비를 저탄소, 고효율, 친환경 발전설비로 개선하는 성능개선 사업과 고효율 USC기술을 활용한 신규 건설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중소 협력업체들과 협력하여 해외시장에 동반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