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생중계] ‘인공지능 신약개발 컨퍼런스’…국내 제약사 집결 "AI 접목 대비"
[현장생중계] ‘인공지능 신약개발 컨퍼런스’…국내 제약사 집결 "AI 접목 대비"
  • 박경현 기자
  • 승인 2018.10.15
  • 수정 2018.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 ‘AI 신약개발 컨퍼런스’ 진행
국내·외 AI 신약개발 선도기업 최고책임자들 참여
AI 개발사들 기술동향 공유, 국내 제약사와 기술제휴

 

[팍스경제TV 박경현 기자] 앵커)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이 세계적으로 떠오르는 차세대 먹거리로 급부상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국내 제약사와 국내외 인공지능 전문업체가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박경현 기자

기자)
네. 저는 지금 코엑스 ‘AI Pharma Korea Conference’에 나와 있습니다. 지금 제 뒤로 각국의 인공지능 신약개발 관련 기업이 발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최적의 신약개발을 위한 컨퍼런스를 마련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을 비롯해 인공지능 기반 신약개발 선도 기업의 최고책임자들이 대거 참여했습니다. 국내외 AI 솔루션 개발사로는 IBM Waston과 Numerate를 비롯해 스탠다임, 신테카바이오 등 9개 기업이 발표에 나섰습니다. 

국내 제약사는 GC녹십자와 종근당, 한미약품, 대웅제약 등 신약개발에 집중 투자 중인 기업들이 참여했습니다.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외 인공지능 개발사들의 기술과 적용사례를 공유하는 한편 AI 전문기업과 국내 제약사와의 기술제휴가 이뤄집니다.

 

앞서 오전에는 오늘 컨퍼런스에 참가하는 국가별 기업 대표들과 함께 기자간담회를 가졌습니다. 
신약개발 미래에 대해 양현진 Syntekabio 박사의 의견 들어보시죠.


양현진 Syntekabio 박사 : 경험과 경력을 가진 연구진들이 중요하긴 합니다만, 데이터만을 바탕으로 얻어지는 분석결과물이나 예측물은 사람들의 선입견으로는 보지 못한 부분을 볼 수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요. 그럼으로써 (AI 기반 개발이) 생산성의 향상, 효율성의 향상을 가지고 오지 않을까 (하고 생각합니다).


참여한 국내 제약업계는 이번 컨퍼런스에서 발표 된 빅데이터 기반 정보활용과 신약후보물질 개발 등 인공지능 활용 사례를 업계에 도입해 4차 산업에 접목해 나갈 계획입니다. 

국내 참여 제약사인 동아ST R&D 센터 연구원의 의견 들어보시죠. 

황재성 동아ST R&D센터 기반연구기술팀 연구원 : 케이스스터디가 중요한 것 같습니다. (이를 접목시킨) 발전을 실제적으로 보여주는 게 중요하지 않나 생각하고요, 최근 대두된 AI도 이번기회를 통해 내부적으로 역량을 키워 신약개발을 앞당길 수있도록 노력해보겠습니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국가적 육성과 지원을 받고 있는 이번 컨퍼런스를 시작으로 제약 현장의 인공지능 신약개발 적용 사례를 확대해 나갈 방침입니다. 

국내 제약업계는 이를 발판삼아 AI기반 신약개발연구에 박차를 가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코엑스 AI 신약개발 컨퍼런스 현장에서 팍스경제TV 박경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