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정재송 코스닥협회 신임 회장 “코스닥 시장 활성화 위해 세제지원 확대 주력”
[리포트] 정재송 코스닥협회 신임 회장 “코스닥 시장 활성화 위해 세제지원 확대 주력”
  • 송현주 기자
  • 승인 2019.0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송현주 기자]

(앵커)
정재송 코스닥협회 신임 회장이 공식 취임했습니다. 정 회장은 중점 추진과제로 코스닥기업 성장기반 확보와 코스닥 시장 활성화 등을 꼽았는데요. 

보도에 송현주 기자입니다. 

 

 

(기자)
정재송 코스닥협회 신임 회장이 올해 목표로 ‘코스닥 시장 활성화’를 제시했습니다. 

[정재송 코스닥협회 회장] 
올해 코스닥 목표는 코스닥 활성화를 잡았습니다. 지금 현재 코스닥 시장이 매우 불안정한거는 사실입니다. 그 부분을 조사 해보니까 제도개선이라든가 방향이 아직 제대로 설정되지 않은 것이 사실입니다. 

 

이를 위해 먼저 코스닥 상장사의 ‘세제 지원 확대’를 강조했습니다. 

‘세제 지원’을 위해 신규상장 코스닥 중소기업에 대한 사업손실준비금 제도를 부활시킬 계획입니다. 법인세 과세이연을 통한 경영손실의 위험 감소를 지원하겠다는 것입니다. 

이월결손금에 대한 공제기한 합리화도 도모합니다. 공제기한을 현행 10년에서 20년으로 확대하고, 오는 2020년 말까지 예정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대주주 할증평가를 제외한 특례 기간을 아예 제외할 수 있도록 힘쓴다는 방침입니다.   

 

 

코스닥 상장사의 전문인력을 확보를 위한 세제 지원도 추진합니다. 

벤처기업에 대한 스톡옵션 과세 혜택을 코스닥 상장 중소기업으로도 확대하고 회계 관련 인력을 채용할 경우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재송 코스닥협회 회장]
(코스닥 시장을) 좀 더 활성화 시키기 위해서는 세제 혜택이라든가 그런 부분들을 많이 지원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하고 앞으로 국회나 정부 부처에 많이 요구를 할 생각입니다. 

이 밖에도 코스닥시장과 유가증권시장과의 역차별 해소, 코스닥시장의 중장기적 투자인프라 구축 등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팍스경제TV 송현주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