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상황변화에 적절히 대응"
[리포트]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금리인하 가능성 시사 "상황변화에 적절히 대응"
  • 이승용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이승용 기자]

[앵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한은 창립 69주년 기념사에서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악화일로인 경제 상황 속에서 금리인하는 없다던 기존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한국은행 창립 69주년 기념사를 통해 통화정책 방향을 수정하겠다는 뜻을 드러냈습니다.

이주열 총재는 기념사에서 "경제 상황 변화에 따라 적절하게 대응해 나가야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재의 이 발언은 경기회복이 더딜 경우 금리를 인하에 경기부양에 나설 수 있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이 총재는 그동안 금리인하 가능성을 철저하게 차단해왔습니다.

5월31일 금융통화위원회 회의에서도 조동철 금통위원이 기준금리를 내려야 한다는 소수의견을 내자 이주열 총재는 기자들에게 “소수의견은 말뜻 그대로 소수의견”이라며 금리인하 가능성을 일축했습니다.

열흘만에 이 총재가 입장을 바꾼 것을 놓고 한국은행이 경기회복 전망을 이전보다 부정적으로 바라보기 시작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 총재는 오늘 기념사에서 경기침체가 장기화될 수 있다고 자신의 견해를 수정했습니다.

한국은행은 다음달 18일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수정해 발표합니다.

기존까지 한은은 올해 우리 경제성장률을 2.5%로 유지해왔는데 다음달에 이를 하향조정 할 수 있다는 관측도 흘러나옵니다.

한은이 경제성장률 예상치를 하향조정할 경우 한은이 4분기에 금리인하에 나설 가능성은 한층 유력해질 것으로 시장은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황세운 자본시장연구원 연구위원 : “금리인하를 검토하고 실질적으로 금리인하가 이뤄지는 시기는 3분기로 보기에는 지나치게 빠르다. 충분한 검토기간이 필요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빨라도 4분기는 되어야 실질적으로 금리인하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라는 의미인 거죠.”]

올해 4분기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회의는 10월 17일과 11월 29일에 열립니다.

팍스경제TV 이승용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