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중계] SK그룹 ‘ICT 패밀리’, 연구개발 핵심자산 공유
[현장중계] SK그룹 ‘ICT 패밀리’, 연구개발 핵심자산 공유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이유진 기자]

[앵커] SK그룹 정보통신기술(ICT) 계열사들이 연구개발 핵심자산을 공유를 통해 국내 R&D 생태계 활성화에 나섭니다. 이를 위해 ICT 핵심자산인 API 통합 제공 오픈 플랫폼을 구축하고 올 연말까지 2배 이상의 오픈 API를 공유할 예정입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네 성남 분당구에 위치한 SK텔레콤 ICT기술센터에 나와 있습니다.

SK의 ICT 관계사들이 국내 R&D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다양한 스타트업과의 협업으로 관련 기술개발을 통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을 이룬다는 건데요.

현장에는 SK텔레콤을 포함해 SK㈜ C&C, SK하이닉스,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11번가, SK실트론 등 주요 R&D 임원이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이날 SK는 각 사가 보유한 주요 서비스의 ICT 핵심 자산인 API를 공개하고, 이를 통합 제공하는 플랫폼 ‘SK 오픈API 포털’을 구축했다고 밝혔습니다.

첫 발표는 박진효 SK텔레콤 R&D 소위원회 위원장이 맡았는데요. 박 위원장은 API 공개 취지와 각 사가 제공하는 주요 기술을 소개했습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 각자 영역에서 여러 가지 일을 하고 있는데 어떻게 하면 시너지를 낼 수 있을까라는 부분을 R&D 소위원회 차원에서 준비했고요.

‘SK 오픈API 포털’은 계열사 각 사가 보유한 API와 활용 매뉴얼, 다양한 샘플 등을 제공합니다.

개발자, 벤처는 이를 활용해 응용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습니다.

‘SK 오픈 API 포털’을 통해 공개된 SK 계열사의 API는 총 46개입니다.

각 사는 연내 공개 API를 85개로 확대할 계획입니다.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 API 85종은 필요하면 더 디테일한 리스트, API의 각각의 아이템을 상세하게 소개하는 가이드북을 만들었습니다.

SK텔레콤의 T맵, 에브리에어를 포함해 다양한 API가 활용될 전망입니다.

[이종민/ SK텔레콤 테크이노베이션 그룹장] : 저희 대표적인 API는 T맵이고요. 현재까지도 T맵이 가장 많은 API 연동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SK의 API 오픈 포털이 5G 시대 국내 R&D 생태계 활성에 기여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빡쎈뉴스 이유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