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GS건설, "신사업 위한 세대 교체" 임병용 부회장·허윤홍 사장 승진
[인사] GS건설, "신사업 위한 세대 교체" 임병용 부회장·허윤홍 사장 승진
  • 윤민영 기자
  • 승인 2019.1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윤민영 기자]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임병용 GS건설 부회장

GS건설의 신임 부회장으로 임병용 전 사장이 취임했다.

GS건설은 3일 부회장 승진 1명, 사장 승진 1명, 부사장 승진 1명, 전무 승진 4명, 상무 신규 선임 8명 등 총 15명 규모의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GS건설에 따르면 올해 인사는 조직 운영의 큰 틀 등 경영 기조의 지속성을 유지한 채 사업전략과 세대교체를 반영한 결과다.

허윤홍 GS건설 사장
허윤홍 GS건설 사장

 

허윤홍 사장은 Saint Louis University 국제경영학 학사, University of Washington MBA 졸업 후 GS칼텍스를 거쳐 2005년 GS건설에 입사했다.

이후 재무팀장, 경영혁신담당, 플랜트공사담당, 사업지원실장을 역임하며 경영전반에서 역량을 쌓았다.

이후 신사업추진실장 부사장으로 보임해 GS건설의 미래 사업 방향을 제시했고 지속적인 경영효율화와 선제적 위기관리업무를 총괄하며 어려운 대내외 건설사업 환경에 맞섰다는 평가다.

김규화 GS건설 부사장
김규화 GS건설 부사장

김규화 부사장은 청구고, 서울대학교에서 도시공학을 전공한 후 국토개발연구원을 거쳐 1991년 GS건설에 입사했다.

입사 이후 주택영업 및 주택사업기획 분야에서의 전문성과 국내외 개발사업분야에서 두드러진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아 개발사업담당 상무로 선임된 바 있다.

2018년에는 주택영업·개발사업담당 전무로 보임해 주택영업 및 국내외 개발사업 기획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 인사는 신사업에 적합한 젊고 추진력 있는 인재의 대폭적인 중용을 통해 조직의 활력과 역동성 강화를 도모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허창수 전 GS그룹 회장의 GS건설 회장직은 당분간 유지된다.

 

◆ 부회장 승진

▲ 사장실 임병용(林炳鏞)


◆ 사장 승진

▲ 신사업부문대표 (兼 사업관리실장) 허윤홍(許允烘)
   

◆ 부사장 승진

▲ 건축·주택부문대표 김규화(金奎華)


◆ 전무 승진

▲ 재무본부 금융담당 김종민(金鍾珉)

▲ Global Engineering본부 플랜트시운전담당 (兼 ERC PJT / CoM) 박춘홍(朴春洪)

▲ 인프라수행본부장 박용철(朴容哲)

▲ 자이S&D 대표이사 엄관석(嚴觀鉐)


◆ 상무 신규 선임 ( 8 명)

▲ 인재개발실장 유현종(劉鉉鍾)

▲ 사업관리실 사업지원1담당 (兼 토건사업지원팀장) 김민종(金玟鍾)

▲ 재무본부 사회공헌팀장 김하수(金河洙)

▲ 신사업부문 Delta사업1팀 안도용(安度勇)

▲ 플랜트부문 플랜트CM1팀장 강성민(姜成珉)

▲ 인프라부문 호주법인장 김동진(金東鎭)

▲ 플랜트부문 RRW O&M PJT PD (兼 CoM) 박영서(朴榮瑞)

▲ 신사업부문 신사업2팀장 박준혁(朴晙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