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허창수 회장 "새해 국민·기업·정부 삼위일체 돼야"
[신년사] 허창수 회장 "새해 국민·기업·정부 삼위일체 돼야"
  • 이형선 기자
  • 승인 2020.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허창수 회장, 30일 2021년 신년사 발표
"앞으로의 60년 책임질 새로운 산업 발전에 이바지"
허창수 전경련 회장.[자료: 전경련 제공]
허창수 전경련 회장.[자료: 전경련 제공]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 회장이 30일 새해 우리 경제가 '생사의 기로에 서는 한 해'가 될 수 있다며 국민·기업·정부 모두가 삼위일체가 돼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허창수 회장은 이날 발표한 2021년 신년사를 통해 "위기는 기회라고 말하지만, 앞서가는 수많은 해외기업과 기술들을 보고 있노라면 우리에게 기회의 문이 언제까지 열려 있을지 걱정이 앞선다"며 "절박한 심정으로 산업구조를 혁신하지 않으면 우리는 잃어버린 10년, 20년을 맞이할지도 모른다"며 이 같이 밝혔다.

허 회장은 "지난해 우리 경제는 코로나19로 시작해 코로나19로 끝난 한 해였다"며 "전 세계 인적·물적 교류가 위축되고, 보호무역주의마저 강화되면서 수출 중심의 우리 경제에 커다란 위협이 됐다. 대내적으로는 관광, 도소매업을 중심으로 내수부진이 심화돼 기업과 자영업자들이 큰 고통을 겪기도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러나 유례없는 위기 속에서도 우리국민은 흔들림없이 방역과 경제살리기에 매진했고, 그 결과 작년 2분기 마이너스 3.2%였던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은, 3분기에 플러스 2.1% 성장을 하며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다른 나라에 비해 코로나 충격에 선방할 수 있었다"고 했다.

다만, 허 회장은 올해 대내외 경제도 여전히 불확실성이 클 것으로 내다봤다. 코로나19의 종식 시점이 명확하지 않은 데다, 미국의 새 정부 출범에도 미·중 무역갈등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허 회장은 "우리 경제를 지탱하는 수출, 투자, 소비 모두 어떻게 될지 예단하기 매우 어려운 실정"이라며 "코로나 이전과 이후는 완전히 다른 세상이 될 것이며, 과거의 성공방정식이 더 이상 유효하지 않다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때문에 절박한 심정으로 산업구조를 혁신하지 않으면 우리는 잃어버린 10년, 20년을 맞이할지도 모른다"며 "이 절박함은 기업인들만의 몫은 아닐 것이며 기업 혼자의 힘만으로 이겨낼 수도 없다"고 강조했다.

이에 허 회장은 정부 당국을 향해 한국 기업에만 족쇄를 채우는 규제나 비용부담을 늘리는 정책은 거둬달라고 했다. 그는 "적어도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외국기업들과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어야하지 않겠냐"면서 "더 많은 기업인들이 기업가 정신을 발휘해 시장에서 맘껏 뛸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허 회장은 "올해는 전경련이 '창립 6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라며 "60년 전 선대들은 돈도 기술도 자원도 없던 허허벌판에서 세계 10대 경제강국으로 우뚝 선, 한강의 기적을 이뤘다. 그 마음 그 정신을 받들어 전경련이 다시 뛰겠다"고 했다. 또 "선진국들을 따라가던 경제에서 선진국들을 리드하는 경제로 탈바꿈하는데 힘을 보태겠다"며 "앞으로의 60년을 책임질 새로운 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