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SK와 손잡고 사회적 금융 활성화 위한 200억 규모 펀드 결성
신한금융, SK와 손잡고 사회적 금융 활성화 위한 200억 규모 펀드 결성
  • 이순영
  • 승인 2018.11.13
  • 수정 2018.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사진=신한금융)
(사진=신한금융)

[팍스경제TV 이순영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과 최태원 SK회장이 사회적 가치 창출 생태계 조성과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위해 뜻을 모으고 역대 최대인 200억 규모의 펀드를 결성하기로 했습니다.

신한금융그룹은 13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빌딩에서 업무 협약을 맺고, 양사가 보유한 역량과 경험을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키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양 그룹은 향후 ▲유망 사회적 경제 주체발굴 및 사회적 기업 금융생태계 활성화 ▲사회적 기업 사업경쟁력 및 역량제고 지원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개발 및 확산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우선 양사는 다음달까지 200억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문 사모펀드를 결성키로 했습니다. 현재까지 신한금융이 90억원, SK가 60억원을 출자 완료했으며, 연말까지 50억을 추가 모집할 예정입니다. 투자 대상은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이며, 운용은 신한대체투자운용이 담당합니다.

투자 대상기업 선정에 필요한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는 SK가 제공합니다. SK는 지난 2016년부터 사회적 기업이 사회 문제해결에 기여한 정도를 화폐 가치로 환산, 이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운용 중입니다. 이 측정체계를 이번 펀드에 적용하는 것입니다.

신한금융그룹은 SK에서 제공하는 측정체계를 바탕으로, 그룹의 폭넓은 역량을 활용해 투자대상기업을 발굴하고 대상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이번 펀드를 통해 투자가들은 ‘투자수익’을 얻고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다.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들은 자본 유치를 통해 혁신적 성장을 위한 투자와 경영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됩니다.

그 동안 사회적 경제 주체들은 외부 자본 유치 시 주로 정부재원 또는 한정된 투자채널에 의존해 왔다. 이에 따라 혁신적 성장을 위한 중장기 성장 재원을 확보하는데 애로가 있었습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도 사회적 경제주체들이 얼마나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있는지 객관적 지표가 부족해 투자를 결정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신한금융그룹 진옥동 부사장은 “신한금융그룹은 향후 사회적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플랫폼 구축을 통해 대출 지원, 사모펀드 출자 확대, 사회적 기업 판로 지원 및 신한희망재단 통한 지원사업 등 향후 5년간 3,000억원 규모의 사회적기업 지원을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K그룹 이항수 PR팀장(전무)은 “이번 펀드 결성을 계기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자본시장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SK는 기업 내부뿐 아니라 기업간 협업을 통해 사회 구성원 모두의 행복 증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