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데뷔한 SK이노베이션, 현장에서 임원들을 소집한 까닭은? "Innovation(혁신)!"
CES 데뷔한 SK이노베이션, 현장에서 임원들을 소집한 까닭은? "Innovation(혁신)!"
  • 도혜민 기자
  • 승인 2019.01.10
  • 수정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첫 참가 CES 2019 찾은 김준 총괄사장, 첫 참가 소회로 ‘글로벌 경영 전쟁 현장서 이길 방법 빨리 찾아야’ 설명
CES2019 가득 채운 신기술, 新 트렌드 기업 경영에 어떻게 반영할지 등 토론
김준 사장, “매년 CES 참가를 통해 새로운 도전함으로써 혁신 속도 높이는 계기 삼을 것”

 

CES에 설치된 회의실에서 전략회의를 주재중인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가운데), 이장원 배터리 연구소장(오른쪽) [사진=SK이노베이션]
CES에 설치된 회의실에서 전략회의를 주재중인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왼쪽), 노재석 소재사업 대표(가운데), 이장원 배터리 연구소장(오른쪽) [사진=SK이노베이션]

[팍스경제TV 도혜민 기자]

올해 CES에 처음으로 참가한 SK이노베이션(대표이사 김준)이 CES 현장에서 임원 전략회의를 열고 BM(Business Model, 이하 BM) 혁신 가속화를 통해 SK이노베이션을 ‘이노베이션’ 해 나가자고 결의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10일 CES현장에서 김준 사장은 윤예선 배터리 사업 대표 및 각 사업의 전략 담당 임원들과 함께 전략회의를 열고 BM 혁신의 속도를 높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자리를 만든 김준 사장은 “글로벌 경영 전쟁 현장서 이길 방법을 빨리 찾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CES를 통해 확인한 혁신의 속도를 능가하는 BM혁신으로 성장해 나갈 것”을 당부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딥체인지 2.0의 강한 실행을 통해 석유, 화학 등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배터리, 소재사업 등 신규사업에서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냈습니다. 이 시점에서 더 높이 도약하기 위한 새로운 목표와 과제를 제시한 겁닌다. 

이날 임원 전략 회의에서는 CES 2019를 가득 채운 신기술을 새로운 기업 경영 트렌드에 어떻게 반영할지에 대한 토론도 이어졌습니다.  

이를 위해 김 사장은 “앞으로는 ‘글로벌 성장’, ‘환경 이니셔티브(Initiative)’, ‘기술 리더십’을 주요 방향으로 BM혁신을 더욱 가속화해야 한다”며 “글로벌 일류기업이 되기 위해서는 수익구조뿐 아니라 모든 영역에서 일류여야 하며, 이중 특히 중요한 세 가지 BM혁신 방향을 SK이노베이션이 가진 핵심 자산으로 키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CES에 나온 모든 모빌리티 관련 기술과 트렌드가 가능하기 위해선 배터리가 가장 핵심적으로 필요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가 생산하는 배터리가 들어간 비히클(Vehicle)을 이용하는 고객들 관점에서 가치를 어떻게 새롭게 만들어 낼지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 우리 모빌리티 관련 사업들이 지향해야 하는 방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이러한 노력이 BM 혁신이자 회사가 성장하는 과정이므로 올해 첫 참가를 시작으로 매년 CES 참가를 통해 새롭게 도전함으로써 혁신의 속도를 높이는 계기로 삼아가자”고 말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의 각 사업 자회사와 사업부문은 딥체인지 2.0 시행을 통해 기존사업 경쟁력 강화와 배터리, 소재사업 중심의 글로벌 성장 전략을 추진해왔습니다. 올해는 지난해 추진한 사업들의 완성과 함께 성과를 본격적으로 창출하는 작업을 시작할 방침입니다.

지난 2일 신년사를 통해 BM혁신을 위한 주요방향을 제시한 김 사장은 이번 전략회의에서 “딥체인지 2.0을 통한 BM혁신 가속화를 위해서는 충분한 검토와 신속한 의사결정, 그리고 빠른 실행이 중요하다”며 각 사업에서 주도적으로 공격적인 경영을 해줄 것을 당부한 바 있습니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새해부터 유가 등 대내외 변수와 경영환경이 녹록하지 않은 상황이지만, 올해는 BM혁신을 더욱 가속화해 의미 있는 성과를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