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빡쎈뉴스] 나도 모르게 지갑이 열린다고?¨'편의점 상품 진열의 법칙'
[빡쎈뉴스] 나도 모르게 지갑이 열린다고?¨'편의점 상품 진열의 법칙'
  • 박주연 기자
  • 승인 2019.03.09
  • 수정 2019.0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박주연 기자]

[기자]

커피, 아이스크림, 과자 군것질 거리가 생각나면 들르는 곳.

바로 편의점입니다.

편의점에 들어갈 때는 분명 무언가 한 가지를 사기 위해 들어갔는데, 나올 때는 두 손 가득인 모습을 왕왕 발견할 수가 있죠.

마트나 편의점에만 가면, 지갑이 열리는 이유가 뭘까요?

 

[VCR]

이 비밀은 바로 '진열의 법칙'에 있습니다.

 

사실은 지갑이 열릴 수밖에 없는 구조로 물건이 진열돼 있기 때문인데요.

종류대로 구역별로 나뉘어 있는 것 같지만 나름대로 섬세한 전략이 숨어 있습니다.

우선 편의점에서는 비스듬한 사다리꼴의 진열대를 사용하는데요.

꼭대기 칸 진열대 너비는 약 25cm, 아래로 내려갈수록 조금씩 넓어져 맨 아래쪽 진열대 너비는 43cm가 됩니다. 좁은 공간이지만 소비자가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모든 물건들을 한눈에 볼 수 있죠.

그리고 소비자를 위해 가격표도 20도 가량 눕혀서 붙여놓는데요. 덕분에 소비자는 고개를 살짝 내려도 물건을 한 번에 살펴볼 수 있습니다.

 

진열대에서 가장 메인 존은 눈 위치에서 상위 15도 각도까지라고 하는데요. 이 정도 각도가 소비자들이 가장 보기 쉽고, 고르기 쉬운 위치로 편의점은 대체로 1.2~1.6m 진열대의 가장 윗자리가 골든 존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고객에게 가장 많이 노출되도록 가장 윗자리에 의도적으로 신제품이나 잘 팔리는 제품을 진열하는 편이라고 하네요.

 

진열 위치는 뭐 간혹 계절에 따라 바뀌기도 하는데요.

날씨가 추워지면 겨울철 매출이 높은 초콜릿이 진열대 상단에 있고요. 더워지면 봄, 여름에 잘 팔리는 사탕이 진열대 상단으로 올라오는 식입니다.

아니면, 어린이 고객이 많이 방문하는 주택가 점포의 경우 아래쪽에 장난감이나 어린이 먹거리 같은 어린이상품을 진열함으로써 구매를 유도하거나 고객의 주목도를 높이는 방식인 것이죠.

 

진열대 뿐 만 아니라 매장 내 동선도 편의점의 진열 법칙 가운데 하나인데요.

편의점의 음료, 주류, 유음료는 주로 제일 안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담배를 제외하고 매출이 가장 높은 상품이 바로 음료와 유음료인데, 일부러 동선을 길게 만들어 소비자들이 냉장고로 이동하는 동안 다른 상품도 둘러보고 구매할 수 있게끔 한 것이라고 합니다.

주류나 유제품의 경우 대부분 고객들이 주로 구매 의도를 갖고 오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어디에 있든 그 제품을 찾아 점포에서 움직이기 때문이죠.

 

그런데요. 여기서 한가지 더! 음료수 냉장고에도 진열의 법칙이 있습니다.

음료수 냉장고도 고객 기준 15도 정도가 골든존이고요.

 

이 가운데서도, 왼쪽이 가장 명당이라고 합니다. 사람들의 시선이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이동하고, 손잡이 문을 오른손으로 열고 왼쪽으로 상품을 집어야 하기 때문이죠. 간혹 손잡이 문이 왼쪽에 있는 경우도 있는데요. 그 경우는 왼손으로 문을 열고 오른손으로 상품을 집기 때문에, 오른쪽이 명당이라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판매량이 가장 높은 담배. 담배는 왜 매장 가장 안쪽에 위치 하지 않고, 계산대 뒤에 위치한 것일까요?

담배는 편의점 매출의 40%를 차지할 정도로 잘 팔리지만 단위 단가가 다른 상품에 비해 월등히 가격이 높기 때문에 이것은 판매점이 직접 관리하도록 진열했다고 하네요.

어떻습니까? 그냥 모르고 지나쳤던 편의점 진열의 법칙.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는 것에도 결국 우리가 모르는 공식이 숨어 있었습니다.

빡쎈뉴스 박주연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