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포트] SK텔레콤, 청각장애인 택시기사 지원 나섰다… 'T맵 택시' 앱으로 안전성 ↑
[리포트] SK텔레콤, 청각장애인 택시기사 지원 나섰다… 'T맵 택시' 앱으로 안전성 ↑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3.14
  • 수정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팍스경제TV 이유진 기자]

[앵커] 청각장애인은 비장애인보다 시야가 넓고, 집중력도 높다고 합니다.그래서 운전을 할 때 오히려 비장애인보다 사고 발생률은 낮다고 하는데요. 이같은 청각장애인들의 취업을 돕기 위해 SK텔레콤이 사회적기업과 손을 잡았습니다. 이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SK텔레콤이 선보인 T맵 택시 앱입니다.

출시 넉 달만에 전국적으로 18만 명의 기사들이 사용할 정도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여기에 SK텔레콤은 청각장애인들의 택시 영업을 돕기 위한 청각장애인 전용 'T맵 택시' 앱을 출시했습니다.

청각장애인도 55 DB이상 소리를 들을 수 있으면 운전 면허를 딸 수 있습니다.

또 운전 적성 정밀검사를 통과하면 택시 면허를 받을 수 있는데, 이런 청각 장애인들을 돕기 위해서입니다.

[여지영/ SK텔레콤 TTS 유닛장] : “어떻게 하면 1~2명이 아닌 더 많은 청각장애인 기사님들이 나올 수 있을까 고민을 하게 됐습니다.”

음성 듣기가 불편한 기사들을 위해 시각적인 표시로 콜사인을 알 수 있도록 했습니다.

호출을 받으면 불빛으로 호출이 온 걸 알리는 겁니다.

[여지영/ SK텔레콤 TTS 유닛장] : “기사용 앱에서 반짝반짝 플래시 기능을 넣어 T맵 택시 호출이 생겼다는 것을 시각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끔 도왔습니다.”

또 전방 주시에 방해받지 않도록 운행 수락 역시 앱 버튼 대신 핸들에 별도로 설치했습니다.

이와 함께 택시를 부른 승객에게도 청각장애인 택시기사가 배정된 걸 알리는 서비스도 더했습니다.

현재 서울, 남양주, 청주 등 국내 청각장애인 기사는 12명에 불과한 상황.

SK텔레콤은 국내 사회적 기업과 손잡고 연말까지 청각장애인 택시기사가 100명 수준까지 늘 수 있도록 돕는다는 계획입니다.

팍스경제TV 이유진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넷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