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위성, 달 궤도선 전기분야 통합시험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계약
AP위성, 달 궤도선 전기분야 통합시험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계약
  • 오종석 기자
  • 승인 2020.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AP위성(대표 류장수)이 국내 최초로 발사되는 시험용 달 궤도선(KPLO)의 전기분야 통합시험 기술용역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에 밝혔다.

위성 개발에 있어 위성을 발사하기 전 지상 및 우주환경에서 위성의 기능과 성능 검증이 필수적인데 이번 계약은 시험용 달 궤도선의 전기시험장치(ETB) 시험 및 비행모델(FM) AIT 과정에서 전기분야 통합시험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AP위성은 시험용 달 궤도선 ETB 및 FM에 대한 지상검증 과정을 거쳐 발사환경, 궤도환경, 전자파환경에서 FM의 최종 성능을 검증하기 위해 전기분야 통합시험 전반에 대한 Test Operation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AP위성은 지난 2017년 5월에 한국항공우주연구원과 시험용 달 궤도선 본체 전장품 설계 및 제작 계약을 체결하여 다음 달 중으로 비행모델(FM) 납품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달 탐사 사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달 탐사선 개발을 위해 궤도선, 착륙선, 과학탑재체, 심우주통신 등 달 탐사에 필요한 기반기술을 확보하는 사업으로 AP위성은 1단계 사업으로 개발 제작되는 시험용 달 궤도선에 탑재컴퓨터, 탑재자료처리장치, 전력조절장치/분배장치, 하니스 등을 개발하여 납품하게 된다. 

AP위성이 개발 제작하는 시험용 달 궤도선의 탑재컴퓨터는 고성능 CPU를 내장하여 비행소프트웨어의 안정적인 운영, 위성 내의 다양한 입출력 제어를 바탕으로 지상국과 위성체 간의 명령 및 상태 정보 교환 등의 역할을 한다. 탑재자료처리장치는 궤도선이 수용하는 다수의 기술 및 과학 탑재체로부터 다양한 데이터를 수집, 저장, 변환하는 기능을 수행하며, 금번 개발에서는 탑재컴퓨터와 탑재자료처리장치를 통합하여 일체형으로 개발/제작 된다는 점도 주목할 만한 기술이다. 또한 전력조절장치/분배장치는 위성의 수명기간 동안 전력을 생성, 저장, 조절 및 분배하는 역할을 한다.

AP위성 관계자는 “국내우주산업시장에서 민간기업의 역할이 중요시 되고 있는 지금 시험용 달 궤도선 개발이 완료되면 AP위성의 위성 본체 전장품에 대한 기술력을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 우주시장에서도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AP위성이 개발 제작에 참여한 한국형 시험용 달 궤도선은 22년 8월에 미국의 민간 우주탐사사업체 ‘스페이스X’가 개발한 발사체 ‘팔콘9’으로 발사할 예정이며 시험용 달 궤도선은 달 착륙선 착륙 후보지를 탐색하고 달 표면 입자를 분석해 달의 생성원인 연구와 달 주변 자기장 세기 측정 등의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한국의 달탐사 착륙선과 달탐사 로봇이 달에 착륙한 상상도 [출처=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의 달탐사 착륙선과 달탐사 로봇이 달에 착륙한 상상도 [출처=한국항공우주연구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