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 국립재활원에 '마음心터' 도서관 개관
현대해상, 국립재활원에 '마음心터' 도서관 개관
  • 송현주 기자
  • 승인 2020.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현대해상은 지난 19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국립재활원에 현대해상 도서관 '마음心터'를 개관했다. 오른쪽 현대해상 CCO 황미은 상무, 왼쪽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지난 19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국립재활원에 현대해상 도서관 '마음心터'를 개관했다. 오른쪽 현대해상 CCO 황미은 상무, 왼쪽 국립재활원 이범석 원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지난 19일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국립재활원에 현대해상 도서관 ‘마음心터’를 개관했다고 20일 밝혔다.

‘마음心터’는 현대해상이 지난 2015년부터 진행해 온 사회공헌활동으로, 병원내 유휴공간에 도서관을 구축해 병원을 찾는 환자와 보호자에게 책을 통한 정서적 안정에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다.

또 현대해상은 도서관 구축 후에도 2년간 신규 도서 추가지원과 심리치유 프로그램, 문화예술 프로그램을 등을 제공해 도서관뿐만 아니라 병원내 문화공간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한편, 현대해상은 지난 13일 부산영도병원과 부산보훈병원에 「마음心터」를 추가로 개관했으며 지금까지 전국 15개 중소 및 종합병원에 도서관을 구축해 약 1만 8천여 권의 신규 도서를 제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