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8일 ‘LG V50 ThinQ’ 사전예약 시작… 파격 공시지원금 제공
LGU+, 8일 ‘LG V50 ThinQ’ 사전예약 시작… 파격 공시지원금 제공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LG전자가 19일 예정했던 V50 씽큐 5G 스마트폰 출시를 연기했다. (사진제공-LG전자)
V50 씽큐 5G   (사진제공-LG전자)

 

[팍스경제TV 이유진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하현회)는 10일 출시되는 5G 스마트폰인 ‘LG V50 ThinQ’에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제공한다고 8일 밝혔습니다. 

완전 무제한 요금제인 ‘5G 프리미엄(9만 5000원)’과 ‘5G 스페셜(8만 5000원)’에 가입하면 각각 57만원과 51만원의 지원금을 제공하고, ‘5G 스탠다드(7만 5000원)’와 ‘5G 라이트(5만 5000원)’ 가입 고객도 각각 45만원과 33만원을 지원합니다. 

‘갤럭시 S10 5G’ 출시 당시 업계 최고 공시지원금을 제공했던 LG유플러스는 LG V50 ThinQ를 출시하면서 갤럭시 S10 5G 보다 더 높은 공시지원금을 제공합니다. 5G 프리미엄 요금제의 경우 9만 5000원이 더 좋고, 5G 스페셜 요금제의 경우 3만 5000원이 더 높습니다. 

특히 이번 LG V50 ThinQ 공시지원금은 24개월의 선택약정 할인 기간 동안 제공되는 혜택과 동일한 금액으로, 공시지원금을 통해 스마트폰을 보다 저렴하게 구매하고 싶은 고객은 선택약정을 통해 요금부담을 낮추고 싶은 고객과 동일한 할인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 

공시지원금과 별도로 LG유플러스 매장에서 자체적으로 제공하는 추가지원금 15%를 추가로 할인 받을 경우 5G 프리미엄은 최대 65만 5500원까지 할인 받아 LG V50 ThinQ를 54만 3500원에 구매할 수 있습니다. 

공시지원금은 공시 후 일주일 동안 변경 없이 적용되기 때문에 LG V50 ThinQ가 출시하는 5월 10일부터 5월 16일까지 LG유플러스 고객은 파격적인 가격으로 LG V50 ThinQ 구매가 가능합니다. 

LG유플러스는 “5G 요금제와 갤럭시 S10 5G의 공시지원금을 선도했었던 경험으로 이번에도 LG V50 ThinQ의 파격적인 공시지원금을 내놓았다. 앞으로도 가계통신비 부담을 경감시킬 수 있는 다양한 혜택을 계속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