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준, 1.75~2.0%로 기준금리 인상...올해 2차례 추가 인상 예고
美연준, 1.75~2.0%로 기준금리 인상...올해 2차례 추가 인상 예고
  • 노해철 기자
  • 승인 2018.06.14
  • 수정 2018.0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0.25%p 인상했다./사진제공=뉴시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0.25%p 인상했다./사진제공=뉴시스

[팍스경제TV 노해철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13일(현지시간) 기준금리를 기존 1.50~1.75%에서 1.75~2.0%로 0.25%p 인상했다. 또한 올해 하반기 금리인상을 두 차례 더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올해 금리인상 횟수전망을 3차례에서 4차례로 상향 조정한 것이다.

이로 인해 당장 신흥국 경제위기에 대한 불안감은 커지고 있다. 달러화 강세로 인해 신흥국 자본유출의 본격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미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통해 기준금리를 0.25%p 인상을 확정해 발표했다. 금리인상은 지난 3월 0.25%p 인상에 이어 3개월 만으로 올해 들어서는 2번째다. 이번 금리인상은 만장일치로 정해졌다.

연준은 통화정책회의 직후에 공개된 점도표(dot plot)에서 금리인상 횟수를 기존 3차례에서 4차례로 조정했다. 점도표는 연준 위원 개개인의 금리 인상 스케줄을 분포도로 정리한 일종의 설문조사다. 연준 위원들은 점도표에서 내년에는 3차례, 2020년엔 1차례 금리인상을 전망했다.

미국이 이처럼 금리인상에 속도를 높인 것은 경기에 대한 자신감 때문이다. 연준은 올해 국내총샌상(GDP) 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7%에서 2.8%로 0.1%p 상향 조정했다. 또 실업률 전망치는 3.8%에서 3.6%로 0.2%p 하향 조정했다. 

제롬 파월 미국 연준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미국) 경제가 매우 잘 돌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파월 의장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승리를 선언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면서도 "유가가 인플레이션을 연준 목표인 2% 위로 밀어 올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FOMC 성명서에서도 이러한 자신감이 반영됐다. FOMC는 성명서에 "경제 활동이 탄탄한 속도(solid rate)로 증가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기존에는 '완만하다(moderate)'라는 표현을 썼다.

미국이 금리인상 횟수를 상향 조정하면서 신흥국 금융시장은 달러화 강세로 인한 자본 유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아르헨티나와 브라질, 터키 등 신흥국에서는 이미 달러 강세로 자본유출이 진행된 상황이다. 아르헨티나는 자본유출과 페소화 가치 급락을 견디지 못해 국제통화기금(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했고 3년간 500억 달러(53조4750억 원)를 지원받기로 한 상황이다. 브라질 역시 자본유출로 지난 7일(현지시간) 헤알화 가치가 달러당 3.9076헤알으로 하락했다. 이는 2016년 3월 이후 2년3개월 만의 최저수준이다.

한편, 연준에 이어 유럽중앙은행(ECB)도 한국시간으로 14일 통화정책회의가 열린다. ECB는 이번 회의에서 양적 완화의 출구전략에 관한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점쳐진다. 매월 300억 유로 규모의 채권을 사들이는 방식으로 유동성을 공급해온 ECB가 이를 단계적으로 줄여나갈 것이라는 얘기다.

이 밖에도 일본은행(BOJ)도 14일부터 이틀간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연 뒤 15일 결과를 발표한다. 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은 오는 21일 통화정책 결정회의를 연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양천구 목동서로 201 (KT정보전산센터 7층)
  • 대표전화 : 02)2638-3900
  • 팩스 : 02)2654 6400
  • 명칭 : (주)팍스경제티브이
  • 제호 : 팍스경제TV
  • 등록번호 : 117-81-90624
  • 등록일 : 2017-08-04
  • 발행일 : 2017-05-01
  • 통신판매업신고 : 2018-서울양천-0404
  • 대표이사/발행인 : 김현우
  • 편집인 : 김덕조
  • 청소년보호책임자 : 문경미
  • 팍스경제TV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팍스경제TV.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axetv.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