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협회장으로서 직무 충실히 수행할 것”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협회장으로서 직무 충실히 수행할 것”
  • 송현주 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

 

[팍스경제TV 송현주 기자]

김주현 전 예금보험공사 사장이 여신금융협회 제12대 회장으로 선임됐습니다. 

여신금융협회는 18일 오후 임시총회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회장의 임기는 3년으로, 오는 19일부터 시작됩니다. 

앞서 협회는 지난 7일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김 회장을 회장 후보자로 총회에 단독 추천했다. 협회 관계자는 "경제와 금융에 대한 전문성과 유연한 소통 능력을 바탕으로 여신금융업계 발전에 크게 기여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5회로 공직에 입문한 뒤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사무처장 등을 지낸 경제 관료 출신입니다. 예보 사장과 우리금융경영연구소 대표이사도 역임했습니다. 

김 회장은 "급변하는 기술환경과 경제여건 변화 속에서 새로운 도전과 신속한 대응이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98개 회원사와 함께 최선을 다해 협회장으로서의 직무를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