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파파고, ‘업그레이드’된 이미지 번역 기술…영·중·한까지 확대 적용
네이버 파파고, ‘업그레이드’된 이미지 번역 기술…영·중·한까지 확대 적용
  • 이유진 기자
  • 승인 2019.0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기사를 번역합니다

파파고 이미지 번역 엔진 (사진=네이버)
파파고 이미지 번역 엔진 (사진=네이버)

 

[팍스경제TV 이유진 기자]

네이버㈜(대표 한성숙)가 제공하는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Papago)가 영어, 중국어, 한국어 3개 언어에 대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이미지 번역 기능을 제공한다고 13일 밝혔습니다. 

이번 업데이트를 통해, 남은 여름 휴가 시즌 해외 여행을 떠날 사용자들이라면 파파고를 보다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지 번역 기능의 경우, 파파고 앱 사용자의 25%를 차지할 정도로 니즈가 높은 편입니다. 주로 여행지 현지에서의 메뉴판을 번역하거나 간판만 보고 식당 이름을 찾아야 하는 경우에 유용하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개선된 이미지 번역 엔진의 핵심은 딥러닝 기술을 활용해 문자 추출 및 인식이 기존 엔진 대비 57% 가량 정확도를 높아졌다는 점에 있습니다.

실제로 고도화된 이미지 번역 엔진을 체험해 본 사용자들의 만족도 역시 높은 편이라고 네이버 측은 설명했습니다. 해당 엔진을 선적용한 일본어의 경우, 작년 동기 대비 이미지 번역 사용량이 3배 가량 증가했습니다. 

네이버 측은 또 사용자가 지정하지 않더라도 이미지 내 텍스트를 자동으로 검출하여 번역할 수 있는 ‘전체 번역’ 기능도 영어, 중국어, 한국어에서 활용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네이버는 해당 기술을 더욱 고도화해 사진 속 문자의 전체 맥락까지 파악이 가능하도록 업그레이드할 방침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